정부가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오늘 아침에만 해도 부천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거기만 막는다고 뭐가 되려나 싶다.

 

'개인적으론, 뒤늦게라도 중국인 입국을 제한해야 한다고 본다.

평소에 어떤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려면 본질에 다가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인데,

 

1. 중국이 발병의 근원지다.

2. 중국에서는 아직도 많은 확진자 / 사망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3. 이 병에 약은 아직 없다.

 

-> 이렇게 팩트만 보면, 국가가 뭘 해야 하는지 대략 윤곽이 나온다.

 

실제로 확진자가 더 나오지 않는 나라들은 "중국 봉쇄를 완벽에 가깝게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럼에도 자국 정부에서는 특정 지역만 봉쇄하고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고 있다. 참 아이러니하다.

 

,

,

,

 

 

<선진적 대처가 보이는 국가>

이스라엘  : "전세기 댈 테니 빨리 한국인들 떠나라"

몽골 : 중국으로의 석탄 수출 중단 + 차강사르 (몽골 설) 관련 행사 중단 + 초등-중학교 임시 휴교령

미얀마 : 중국인 비자 발급 제한 + 중국인 탑승객 감기 증상 보이자 비행기 돌려보내기

 

 

<후진적 대처가 보이는 국가>

중국 : "경제 활동 재개 지침"을 내림. (2020년 2월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

이란 / 이탈리아 : 중국과의 직항노선 전면 중단. 그러나 다른 유럽국가를 경유하여 들어오는 중국인들은 허용.

대한민국 :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봉쇄 + 후베이성에서 온 중국인을 제외하면 중국인 입국 허용.

 

.

.

 

후진적 대처가 보이는 국가들은 공통적으로 대개 중국 관광 수입의 비중이 크고, 욕심부린 나라들 같다. 소탐대실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온 산업과 사람들이 신음하고 있다.

글을 쓰고 있는 2020년 2월 24일 오후 10시 58 분 기준으로 833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8명이 죽었다. 

인터넷 기사에는 "올해 말 안에는 백신이 개발된다"는 이야기를 종종 볼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론, 별 믿음이 가지 않는다.

이전에 경험했던 사스나 메르스가 퍼지던 시절에도 백신 얘기는 줄기차게 나왔지만 아직까지 관련 백신을 본 적 없기 때문이다.

아마 전문가들은 이 병을 벌써 사스처럼 취급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시기상 비슷할 때 등장했던 사스는 2002년 12월쯤부터 기승을 부리다 다음해 7월쯤 종적을 감췄다. 왜 그런가 기사나 자료를 찾아보니 이런 류의 바이러스들이 대개 고온다습한 환경을 견디지 못하고 변이를 일으켜서 그런 듯하다. 

 

사스와 비슷하던 아니던, 코로나 바이러스는 꽤나 오래 우리 삶을 괴롭힐 것 같다. 

이 살얼음판 같은 시기를 어떻게 극복하며 살아야 하나.. 머리가 아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