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는 팟캐스트를 병행 중입니다. <디로긴의 키워드>라는 이름을 팟빵에서 검색하시면 따끈한 세상 소식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매주 화, 목마다 업데이트 할 예정이며 "이정도만 알면 충분하다" 싶은 시사를 쉽게 다루는 것이 목표입니다. 눈이 피로하시거나 글 읽기 싫어하시는 분들은 팟캐스트를 애용해주세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일론머스크우리주식비싸일론머스크우리주식비싸



코로나 바이러스로 모두가 힘들어하고 주식도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하고 있는데요. 이럴 때일수록 CEO의 말 한 마디가 회사의 운명을 크게 좌우합니다. 말을 조금 잘해도 엄청나게 회사 상황이 좋아질 수 있고, 조금 잘못해도 주식이 폭락할 수 있죠. 오늘은 CEO의 소통으로 희비가 엇갈렸던 두 가지 케이스를 소개해드리고자 포스팅 해봤습니다.



서정진온라인담화서정진온라인담화


한 명의 CEO는 우리나라 바이오주를 견인하며 회사 발전에 큰 공을 세웠는데요. 그는 바로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입니다. 그는 최근 바이러스가 만연하여 대내외적으로 상황이 안 좋아지자 온라인으로 간담회를 여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했습니다. "6개월 내에 임상개시를 목표로 하겠다" 며 회사의 노력을 알리고 진보된 방향과 목표를 선언하기도 했죠. 이에 주식쟁이들은 "아, 서정진 회장님 너무 장사꾼처럼 말을 잘하신다" "진짜 스포트라이트를 즐기시고(?) 집중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며 반신반의하기도 했으나 결과적으로 셀트리온 3형제를 믿으며 대량 투자를 했습니다. 그덕에 셀트리온 주가는 놀랍도록 뛰었고 서정진 회장은 이건희 회장에 이어 현재 포브스가 선정한 한국 갑부 순위 2위로 올라와있죠.



일론머스크주가폭락일론머스크주가폭락



CEO 때문에 울고 있는 회사도 하나 있는데요. 그건 바로 테슬라입니다. 얼마 전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내 생각에 테슬라 주가는 너무 높다"고 썼습니다. 이런 괴짜 행보에 놀랐는지 월스트리트 저널 등의 매체들이 일론 머스크에게 그 주제에 대해 재차 물었는데요. 이에 머스크는 "농담이 아니다. 나는 집도 팔 생각이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덕분에 테슬라의 주가는 폭락했고 한순간에 140억달러 (한화로 약 17조원)이 날아갔습니다. 본인이 보유한 주식가치도 30억 달러 가량 줄었다고 하네요. 테슬라의 주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머스크를 비난하고 도대체 왜 저러나 모른다며 울었습니다. 안 우는 냉철한 사람들은 "가격하락 시켜서 주식을 사고 싶은 모양이다" 라고 말하며 더 살 생각을 밝히기도 하던데요. 글쎄 저는 개인적으로 테슬라는 경영상태나 발전을 봐도 너무 과대평가 되어 있는게 맞는 거 같아 그가 그냥 이번에 솔직한 이야기를 한 것 같습니다. 본인은 그 주식이 떨어져도 잘 살 수 있으니까요.



머슥크머슥크


재밌죠? 이렇게 주식은 재무재표나 건전성, 향후 사업성 등을 고려하여 사고 판다고 알려져 있으나 CEO의 말 한 마디 때문에도 폭등과 폭락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주식은 정말 아무도 모르는 거 같아요. 사고 파실 때 주의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