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는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내놨는데요. 내용에는 새롭게 추진했던 요금제를 백지화한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럼, 그들이 내놓은 새로운 대안은 무엇이었을까요? 





그들의 대안은 바로 "이전 체제로의 복구" 였습니다.  새로운 요금제인 '오픈서비스'가 아니라 '월정액'으로 돌아가겠다는 거죠. 지난달에 시범운영하고 4월에 공식도입했던 새 요금제 '오픈서비스'란 주문 성사마다 배민이 5.8%의 수수료를 받는 제도였습니다. 이전 제도는 85000원을 내면 되는 월정액 광고 '울트라콜'이 중심이고요. 새로운 제도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가 늘어나는 구조인데요. 별다른 합의가 없이 진행되었다는 목소리도 있었고, 매출 규모를 내도 소상공인들이 가져갈 이윤이 줄어든다는 면에서 반발이 심했습니다.  아마 거기까지였으면 모르겠는데, 이재명 경기도 지사 뿐만 아니라 총선을 앞둔 다른 정치인들의 비난도 쇄도하고 이목이 집중되었죠. 이제는 공공 앱 개발 도입 및 논의까지 퍼지고 있고, '배민 이용없이 전화로 주문하자'는 움직임도 있어 백기를 든 것 같습니다. 






배달의민족은 이번 사과문에서 “각계의 충고와 업주들의 질타를 깊이 반성하는 심정으로 겸허히 수용하고, 모든 분께 응원받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 는 이야기를 전하며 이전 체제 복구를 선언했는데, 과연 잘 먹힐까요?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이전 체제였을 때도 꾸준히 요금 때문에 질타 받아왔었는데, 그냥 단지 과거로 돌아간다? 원래 무언가를 잘못하면 사과하고 보상도 필요한 거 아닐까요? 현재 본인들의 체제를 위협할 공공앱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데, 단순히 과거로 돌아간다뇨.. 좀 더 바짝 엎드리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아무튼 부디... "배달앱이 소비자에게도 편리하고 소상공인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 다시 생길 수 있도록 배민이 좀 더 신경 쓰는 행보를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1. 킹핫산 2020.04.10 19:56 신고

    서로 상생할수있길 바랍니다

  2. 물레방아토끼 2020.04.10 20:33 신고

    과연!!!
    배민!!
    기대해봐도 될까요 ㅎㅎ

+ Recent posts